[중앙일보] ‘한방에 말아먹기’ ‘폭삭 망한 꿈’…

  • 운영자 /
  • 날짜 2019.07.18 /
  • 조회수 65 /

유튜버 김성연씨가 올린 ‘폭삭 망한 20대의 꿈, 식당 창업 폐업 썰’ 영상 화면. [유튜버김사장]
유튜버 김성연씨가 올린 ‘폭삭 망한 20대의 꿈, 식당 창업 폐업 썰’ 영상 화면. [유튜버김사장]


‘한방에 말아먹기’ ‘폭삭 망한 꿈’…유튜브서 씁쓸한 인기

개인·법인 파산이 증가하다 보니 온라인에서는 폐업과 관련한 경험담을 알려주는 콘텐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유튜브에 ‘폐업’이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한방에 폐업한 핫도그 가게, 철거비까지 왕창’ ‘25살, 편의점 말아먹기까지’와 같은 영상이 노출된다. 
  
대부분 20~30대가 준비 없이 식당이나 카페를 차렸다가 폐업을 하고, 수천만원 빚을 지고 지금은 아르바이트로 버티고 있다는 내용이다.
국내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스위스에서 호텔업을 공부한 뒤 귀국해 식당을 낸 김성연(36)씨는 지난 2월 유튜브에 ‘폭삭 망한 20대의 꿈, 식당 창업 폐업 썰(이야기라는 뜻의 은어)’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10여 년 전 20대에 충북 청주에서 2000만원의 비용으로 약 66㎡(20평대) 규모의 이탈리아 음식 식당을 열었다가 폐업한 내용인 영상은 유튜브 추천 콘텐트로 노출됐다. 김씨는 1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80만원대 와인까지 갖춰 놨지만 고객이 없어 한 달 생활비를 50만원밖에 쓸 수 없었다”며 “주변의 20대 후배도 상권 분석을 제대로 못한 상태에서 인천 대학가에 식당을 차렸다가 폐업한 뒤 빚 독촉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불경기에 폐업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 역설적으로 시선을 끄는 현상도 생긴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재무 상담과 철거 서비스를 연결해 주는 기업 폐업119의 고경수 대표는 “폐업이 지난해보다 30% 늘어 철거 증가와 고용 감소로 사회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도 늘고 있다”고 전했다.   
폐업 119에 따르면 올해 식당 388곳에서 컨설팅 의뢰가 들어왔고 이 중 한식이 38%(137건)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다음으로 카페(26%)·유흥주점(12%)·치킨피자(9%) 등 순으로 나타났다. 
  
김민상·이병준 기자 

SN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