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최저임금 인상 여파 폐업급증…교육과정 열어 재기 돕는다

  • 운영자 /
  • 날짜 2019.03.08 /
  • 조회수 46 /






"내수경기 불황과 최저 임금 인상 등의 이유로 경영이 어려워진 자영업자들이 폐업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문제는 폐업 과정에서 또다시 손실을 보는 경우가 많아 재기 발판을 잃어버린다는 거죠." 

폐업 컨설팅 전문가인 고경수 폐업119 대표(사진)는 올해보다 내년이 자영업자에게는 더 큰 시련이 될 것으로 우려했다. 올해 최저임금 16.9% 인상에 이어 내년에 또다시 10.4% 인상된 시간당 8350원이 적용되면 인건비 부담을 견디지 못하는 `한계 자영업`부터 폐업에 내몰리게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고 대표는 "과다 경쟁인 업종을 중심으로 자영업 창업 정책지원은 지양하고, 폐업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정책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이처럼 자영업 폐업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매일경제와 한국폐업지원희망정책협회는 폐업을 앞둔 자영업자의 원활한 사업정리(폐업)를 지원하고 전문 컨설팅을 제공할 전문 `사업정리 컨설턴트 양성 과정`을 개설한다. 

자영업자들은 폐업 시 경험 부족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손실을 보고 폐업하는 경우가 많다. 이미 대출이 있는 상태에서, 폐업 때 부동산 양수도와 직원 정리, 보증금·권리금 수수, 각종 세금 신고 등 행정 처리에 대한 전문 지식이나 노하우 부족으로 손해를 키우고 결국 재기에도 실패한다. 이에 따라 `매경 사업정리 컨설턴트 양성 과정`은 자영업자의 사업정리 해결을 돕고 손실을 최소화하고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강의 콘텐츠로 구성했다. 

교육 내용은 폐업 단계별 처리할 업무에 관한 지식과 업종별 100여 건의 사업정리 사례 연구, 10시간의 현장 학습도 포함된다. 실제 폐업 현장 방문을 통해 중고 집기의 매각 방법, 철거·원상 복구 진행에 따른 주의 사항을 실습하고 모의 사업정리 분석 리포트나 컨설팅 보고서 작성법도 배울 수 있다.

 또한 사업정리 컨설턴트는 상권분석과 손익계산을 통해 현재 시점에서 사업 정리가 맞는지 타당성을 판단할 수 있게 된다. 교육과정을 운영할 고 대표는 "교육 수료생이 향후 별도의 시험을 통해 `사업정리 컨설턴트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며 "수료생은 민간이나 정부·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사업정리 컨설턴트`로도 활동하며 자영업자의 폐업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퇴직을 앞둔 예정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 시간은 총 30시간(교육비 30만원)이다. 문의는 매경폐업지원희망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SNS Share